사용자 삽입 이미지
말과 글을 다루는 일을 오래 해서 그런지 사람이 좀스러워지나 보다.
신문, 방송은 말할 것도 없고 특히 인터넷에서 넘쳐나는 잘못 쓰여진 말이나 글을 보면 눈에 거슬린다. 물론 우리말을 바로, 정확하게 쓰고 구사하는 게 쉽지 않고 나 또한 틀리게 사용하는 경우도 있다. 그런데 그 틀린 정도와 범위가 지나쳐 잘못 쓰이는 상태로 굳어져 문법에 맞게 행세하는 것을 보게 되면 기가 찰 노릇이다.
여러 가지가 있지만 언제부터인지 가장 듣기 싫은 말이 공손함이 지나쳐 짜증나게 들리는 존대의 남발이다. 얼마 전 운동화를 사러 아울렛에 갔다가 겪은 실제 상황이다.

나: 이거 275 사이즈 있어요?
예쁜점원: 없으세요. 그건 지금 270까지 밖에 없으세요.
나: (다른 걸 가리키며) 그럼 이건 275 있나요?
예쁜점원: 그 상품은 여자용이세요. 남자용은 이쪽에 있으세요.

슬슬 부아가 치밀어 오르기 시작한다. 얼마나 귀한 물건이기에 저렇게 존대를 받을까 싶다. 꾹 참고 다른 물건을 고른다. 이윽고 마음에 드는 운동화를 들고 계산대에 섰다.

나: 얼마죠?
예쁜점원:
네, 85,000이세요.
나: 후흡~~ (심호흡을 한 번 하고) 카드 여깄어요.
예쁜점원: 일시불이세요?
나:
예쁜점원:
(카드와 영수증을 내밀며) 영수증 여기 있으세요.

이쯤 되면 그 예쁜 얼굴은 두번 다시 보기 싫어진다. 도대체 언제부터 저런 엉터리 존대가 일상에 자리잡게 됐는지 모르겠다. 그 예쁜 점원은 운이 나빠 인용된 것뿐이지 비슷한 예는 숫하게 많다.

“키 꽂혀 있으세요. 발레파킹비 2000원이세요.”
“아메리카노 두 잔이세요.”
“3개월 할부세요.”

백 번 양보해 손님을 공손하게 대하려는 기특한 마음과 어법의 무지에서 나온 잘못이라고 쳐도 밥값 낼 때, 물건 살 때, 전화 받을 때 마다 수시로 들리는 저런 소리는 정말 귀에 거슬린다. 

한 번은 또 이런 일도 있었다. 행사장에서 뭘 좀 알아보기 위해 안내원을 찾아 물었더니 그 ‘고객감동 교육’ 을 확실하게(?) 받은 안내원이 “그건 저쪽 카운터에 가서 여쭤보세요.” 라며 생글거린다. 난 속으로 이렇게 말할 수 밖에. '예, 조카뻘도 안 되는 새파란 어린 안내원께 여쭤볼께요. 가~암사합니다.'



무리 문법에 존대에는 주체존대와 객체존대, 상대존대가 있다.
주체존대는 문장의 주체를 높이는 것으로 이를 테면 “부장님께서 지시하셨다” 가 예가 된다.
객체존대는 주로 문장의 목적어를 높이는 것으로 “이 상황을 상무님께 보고 드려라”고 말하는 경우다.
상대존대는 말을 직접 듣는 사람을 높이는 것으로 “어디 편찮으세요?” 같은 문장에서 찾을 수 있다.

운동화가, 커피가, 자동차 키가 존대 받는 것은 모두 주체존대의 잘못이다. 존대할 만한 주체가 아닌데 존대하는 경우다. 이를테면 “손님 옷이 참 예쁘시네요” 같은 말도 손님이 아니라 옷에다가 존대를 함으로써 우스운 말이 된다.

‘우리 나라’를 ‘저희 나라’로 말하는 게 틀렸다는 사실은 이제 다 안다. 마찬가지로 우리끼리 이야기할 때는 ‘저희 회사’ 가 아니라 ‘우리 회사’ 가 맞다. 우리 직원들도 심심찮게 잘못 쓰는 말이 또 있다. “제가 아시는 분이~~” 라며 말을 시작하는 경우다. 도대체 누굴 낮추고 누굴 높이겠다는 의도인지… 불필요한 공손과 낮춤은 오히려 예에 어긋난다.

어떻게 보면 사소하게 넘길 수 있는 문제를 이처럼 장황하게 늘어 놓는 것은 요즘 우리의 ‘공손한 문화’ 가 잘못된 탓도 있지만 우리 말의 쓰임과 사용이 잘못돼도 한참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는 인상을 받기 때문이다.



GS SHOP이 새롭게 선보였습니다.

그동안 GS홈쇼핑과 GS이숍 등으로 불려왔던 모든 이름이 GS SHOP으로 통일된 것이죠.
그리하야 명실공히 '통합 브랜드' GS SHOP인 겁니다.

그런데 막상 새로운 통합브랜드를 알리려 하니
문제가 발생했습니다.

부르는 사람마다 제각각,
지에스샵, 지에스숍으로 달리 부르고 계십니다.


어떤게 맞는 걸까요??
결론 부터 말씀 드리면
GS SHOP의 올바른 한글 표기는 GS샵(O), 지에스샵(O) 입니다.
새로운 브랜드의 올바른 사용방법을 규정한 매뉴얼에는 아래와 같이 'GS샵'으로 되어 있답니다.

                                                 [사진 1: 정답은 GS샵!!!]

다만, 간혹 GS숍으로 쓰시는 분들.. 절대 잘못이 없습니다요.
오직 표준외래어표기법을 잘 지키고 계실 뿐입니다.

대한교과서주식회사가 발행한 국어어문규정집 347페이지에는
외래어를 한글로 쓰고 읽는 방법을 규정해 놓았습니다.
자~ 한 번 볼까요.


                                      [사진 2: 지피디 간만에 국어공부 합니다]

숙명여대 도서관에서 긴급 대출한 책자. 햐.. 숙대생들 공부 엄청 열심히 하는군요. 너덜너덜합니다~^^;;


                                 [사진 3: 437페이지.. 외래어표기법 섹션입니다]


                                    [사진 4: 역시 공부는 줄치면서 해야 제 맛]


아이고 복잡해라.. 제3장 3항, 표기세칙을 보니 나왔습니다!!  flash[플래시] shrub[슈러브] shark[샤크] fashion[패션] shank[섕크] sheriff[셰리프] shoe[슈].... 그리고, shopping[쇼핑]


                                             [사진 5: 쇼핑은 찾았는데...]

하지만, 애석하게도 'shop'은 나오질 않습니다.
포기하지 않고 숙명여대 국어 국문학과 이홍식 교수님께 전화를 돌립니다.
물론, 제가 아니구요... 울 사무실의 한글 지킴이 최혜영 사우를 통해 은사님의 도움을 받기로 한 것입니다.
다음은 이홍식 교수님의 의견,
 
『 shop 중 'o'의 발음이 우리나라 발음에는 없는 'ㅏ'와 'ㅗ'의 중간발음입니다.
그래서 둘 중 하나로 통일하기 위해 좀더 원 발음에 가까운 'ㅗ'를 선택하여
표준외래어표기법으로 규정한 것입니다. 그러니, 바른 한글 표기는 '숍'이 맞습니다.
다만, 상호나 브랜드의 경우 외래어표기법에 부합하지 않는다 하더라도
'고유명사'로 볼 수 있으므로 '샵'으로 표기할 수 있다하겠습니다.』
-숙명여대 국어국문학과 이홍식 교수-

자,,, 결론은...
shop의 올바른 한글 표기는 '숍'
GS SHOP의 올바른 한글 표기는 'GS샵'

GS샵으로 불러주세요!!

아~ 참 오늘 이러한 좋은 이야기에 도움 주신 분이 있답니다^^


                                    [사진 6: 국어 어문 규정집과 잘 어울리는 그녀]


GS샵의 한글 지키미 최혜영 사원이에요


오늘의 유익한 이야기 정말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GS샵의 이야기는 계속됩니다.
채널~ 고정~

  1. 샵~ 2009.11.05 22:30 신고

    아..샵이구나~~

  2. 지가가는 과객 2009.11.06 17:34 신고

    이런 주장도 있어요....
    http://blog.chosun.com/blog.screen?blogId=778

    • G피디 2009.11.09 09:35 신고

      와~ 조화유님의 책 저도 예전에 읽었었는데 참 잘 읽혔다는...^^ 실제 현지 발음에 가장 가깝도록 한글 표기를 해야 한다는 것이 조화유 선생님의 주장이었죠. 이에 따르면 GS SHOP은 (외래어표기법 상으로도) 지에스샵이 되어야할 것 같습니다. 좋은 의견 감사해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