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저는 GS샵의 성하준이라고 합니다.^^

저는 지난 7월 17일 미디어/HR 부문의 임직원들은 부문별 봉사활동 두 번째 행사로

천안에서 집 짓기 봉사활동 ‘해비타트(Habitat)’를 실시하고 왔습니다.^^

해비타트란??? 무주택자를 위하여 집을 지어주는 활동으로,
전세계적인 네트워크를 가지고 실시되는 매우 뜻 깊은 봉사활동입니다.

[사진 1: GS샵의 해비타트 활동]


런 뜻 깊은 봉사활동을 실시하기 때문에
하늘도 우리를 도우시는 건지(?) 덥지 말라고(??) 아~~주 시원한(???)
비가 내리는 아침에 32명의 임직원들은 버스를 타고 천안으로 출발 했습니다.
임직원 모두가 차 안에서 시원하게 내리는 비를 바라보며 오늘의 보람차고 즐거울
활동을 상상하는 모습은 참 아름다웠습니다.

야 신난다……..

산 아래의 전망 좋은 곳에 우리는 곧 도착했고,

곳곳에 아직도 지어지고 있는 집을 보며 우리는 전의를 불태웠습니다.
현장 책임자 분의 간단한 설명을 듣고 우리는 바로 안전모를 쓰고 우비를 입은 뒤
현장으로 투입되었습니다.

[사진 2: 봉사활동 시작 전 설명 들을 때 한 컷]

[사진 3: GS샵의 사랑의 집짓기 후원]


우리가 한 일은 바로 비계(飛階)를 설치하는 일이었습니다.
비계란 지붕이나 높은 벽을 쌓는 등의 공사를 할 때 발판이 되는 것으로
여러장의 철판과, 철 기둥을 조립하여 설치하는 것입니다.

[사진 4: 본격적으로 집 짓기 시작!]

32명의 GS SHOP 임직원들과 현지 봉사자들은 두 팀으로 나뉘어
한 팀은 무거운 철 자재들을 나르고, 또 다른 한 팀은 비계를 조립하는 활동을 했습니다.

[사진 5: 영차영차 모두들 다 같이^^]

푹푹 찌는 날씨에 입은 우비 덕택에 찜질방 효과와 부수적인 다이어트 효과,

내리는 시원한 빗방울에 온 몸이 젖어 더울 새 없이 몸은 식어가고,
어느새 발 속으로 스며든 빗물은 ‘건물 위 갯벌 체험’이라는 색다를 경험을 선사해 주었습니다.
이러한 경험들과 비계 설치라는 새로운 경험까지 겹쳐 오전은 정말 시간이 가는 줄 모르고 작업을 진행했습니다.
아, 정말 신나.

[사진 6: 웃으며 즐기는 봉사활동 ^^]

오전 작업이 끝나고 점심 식사를 하는 동안, 기다렸다는 듯이 엄청난 폭우가 내렸습니다.

다들 혹시라도, 혹시라도 폭우 때문에 작업이 취소될까,
지나치게 안타까운 표정으로 창 밖을 보는 사람들의 눈빛은 참으로 감동적이었습니다.

[사진 7: 일하는 중 먹는 밥은 정말 꿀 맛^^]

물론 ‘제발 계속 내렸으면…’하는 작은 속삭임은 GS SHOP 임직원이 낸 소리가 아니라고 저는 믿습니다.^^
역시나 우리의 맘이 하늘을 움직인건지, 점심시간이 끝날 무렵이 되자 기다렸다는 듯이 비는 잦아들었습니다. 하하하…

[사진 8: 오후작업 시작]

그래도 오후 작업은 좀 더 수월한 편이었습니다.

오전에 열심히 일했던 탓에 어느 정도 일에 익숙해져 있었고,
자포자기한 심정으로(?) 옷이 더러워 지는 것도 개의치 않고 온몸을 던져 일했습니다.

[사진 9: 비가 그쳐 다행인 오후 작업 현장]


[사진 10: 생기가 넘쳐나는 작업현장^^]


[사진 11: 영차영차 모두 힘내서!]

그러한 열정에 감동을 하신 관리자 분은 원래 6시까지였던 일정을 단축시켜 3시에 끝내주셨고,
우리는 정말정말 아쉽지만 아무 말도 없이 짐을 챙겨 서울로 올라왔습니다.

정말 날씨부터 작업까지 쉽지 않은 봉사활동이었습니다.

솔직히 이 궂은 날씨에, 이 궂은 일을 해야하나 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하지만 우리가 그렇게 고생을 하면서 흘린 땀방울을 통해 만들어진 집에서
누군가가 살아가고, 또 그 사람들이 낸 기부금으로 다른 무주택자가 집을 구할 수 있다는
생각을 하면,
제가 언제 이런 값진 땀방울을 언제 또 흘려볼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글을 쓰는 지금은, 어쩌면 또 해비타트에 또 참가해 보고 싶다는
꽤나 위험한(?) 생각을 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ㅎㅎ

[사진 12: 단체사진 한 컷]

[사진 13: 누군가에게 힘이 될 보금자리]

정말 힘들었고, 정말 고생했지만,
한편으로는 정말 보람차고 즐거운 하루였습니다.
뒷풀이 시간에 누군가 했던 건배제의의 내용처럼,
그날 흘린 땀방울 하나하나가 우리의 힘이 되고 보람이 되어
하루를 살아가는데 큰 힘이 되어줄 것이라고 믿습니다.
모두 정말 수고하셨습니다!

====================================================================

ㅎㅎ 다시 지피디입니다^^

이렇게 GS샵 임직원 들은 부문별 봉사활동 릴레이를 펼치고 있습니다.

영업2사업부의 분교 벽화그리기에 이어 두 번째, 미디어HR부문의 해비타트 집짓기 봉사,
다음은 방송부문에서 어린이 방송체험을 진행합니다.

봉사에도 열심인 GS샵 임직원들!

짱입니다!


PS. '이 글을 쓴 성하준 사원은 올 1월 입사한 인사팀 새내기입니다.

꽃남 뺨치는 외모로 여성 선배들의 애간장을 끓이고 있다나 뭐라나..... ^^


지난 2월말 저희 GS샵에서는 입학을 앞둔 자녀를 둔 임직원분들께 선물을 드렸었죠!
[유리야 우리회사 허태수 사장님한테 선물왔어! <GS샵 임직원 자녀 입학선물>]

이번에는 위의 분들이 입학선물을 받으실때
 ‘아가야 넌 언제 커서 엄마가 아빠가 저런 선물 받아볼까~~’
하셨던 GS샵의 새내기 엄마아빠들을 위한 출산 선물 시리즈 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1. GS샵의 새내기 부모에게 주는 액자와 앨범선물]

1분 1초를 함께 해도 아까운 아기와의 시간.
그러나 아기를 집에 두고 회사로 출근하려는 새내기엄마, 아빠의 마음! 겪어보지 않은 사람은 모른다죠~
그래서 사랑스러운 우리 아기 얼굴을 매일매일 보실 수 있도록
저희 GS샵에서는 새내기 엄마아빠들을 위해 고급액자에 아기 사진을 넣어 드립니다.
'저는 한장으로는 모자랄 것 같아요~' 라는 분들 분명 계시겠죠?
(자식을 보고 있어도 보고 싶은 것이 부모의 마음이라고 하잖아요^_^)
사진을 넣은 액자 뿐만 아니라 다양한 사진들도 간직하시라고 예쁜 앨범도 함께 선물해 드립니다.

그럼 선물을 받으신 GS샵의 새내기 엄마아빠들을 위한 선물 한번 살펴볼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2. GS샵의 새내기 부모를 위한 선물이 담긴 종이가방]

액자와 앨범은 요렇게 저희 GS샵 종이가방에 넣어서 전달되구요~
(역시 새내기 엄마아빠답게 컴퓨터 바탕화면도 아기 사진이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3. 새내기 아빠가 되어 선물을 받은 소비자센터 홍경모 과장]

종이가방을 열어 보시면 요렇게 액자에 아기사진을 넣어서 드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4. 선물받은 아기 액자를 책상위에 올려 둔 IT 기획팀 류종수사원]

회사에서 아기 생각나면 사진 한번 보고! 모니터보며 일하다 아기 생각나면 사진 한번 또 보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 5. 출산휴가중인 방송심의팀 유지영 사원 자리]

액자는 요렇게 예쁘게 책상위에 올려 놓으시면 되겠죠?


요즘에는 다들 디지털카메라가 보편화 되어 있어서
예쁜 우리 아기들 사진 혹시, 컴퓨터 속에 다들 꽁꽁 숨겨두시지 않으셨나요?

그러나 때로는 이런 아날로그적인 선물이 감동적일 때가 있는 것 같습니다.

더 비싸고 세련된 선물이 있을 수도 있겠지만
저희 GS샵이 새내기 엄마아빠에게 주는 액자와 앨범선물!
아이와 떨어져 있는 부모의 마음을 알고 드리는 선물이기에 더욱 값진 선물 아닐까요?

앞으로도 진정한 가족사랑을 찾아가는 GS샵의 노력은 계속 됩니다.
쭈~~~욱!!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