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으로부터 D-20!
바로 설 명절입니다.
GS SHOP에서는 주부가 행복해 지는 명절을 위해
주부스타강사 전효실 라이프스타일 코치와 함께
‘설문화 즐기는 법’ 특강
을 준비했다는 소식 들으셨죠? [보기

뿐만 아니라 GS SHOP 인터넷쇼핑몰에서는
주부가 행복해 지는 명절을 위해
‘우리 집 명절, 바꾸고 싶은 한가지’ 댓글 이벤트도 진행중인데요,
동영상을 보시고 우리 집 명절 바꾸고 싶은 한가지를 댓글로 남기는 겁니다 [응모하기]
(방송에서는 방송 상품을 구매하시거나 SMS 참여 고객 분들 500분을 추첨하여 CGV 영화예매권을 드립니다)

자! 그럼 여기서 끝일까요? ㅋ
아니죠~ 지피디가 준비한 행복만만 설 명절 이벤트!
주부들에게 가~장 큰 힘이 되는 가족들이 응모할 차례입니다.

명절 고생의 아이콘? 주부(엄마, 아내)에게 해주면 좋을 말

※ 응모방법
- 명절에 고생하는 주부들에게 꼭 해주고 싶은 이야기 (혹은 주부라면 내가 꼭 듣고 싶은 이야기)를 댓글로 남겨주세요.
- 응모댓글 하단에 <비밀댓글>로 선물 받으실 주소와 이름, 연락처를 남겨주세요
※ 응모기간   2013년 01월 21일 월요일 ~ 2013년 01월 28일 월요일
※ 결과발표  
2013년 01월 29일 화요일
※ 경품
- 바티칸 박물관전 입장권 100장 (50명)

GS SHOP 인터넷쇼핑몰에서는 주부들이 응모하고!
GS SHOP 블로그에서는 가족들이 응모하고!

이렇게 고객과 함께 만들어 가는 GS SHOP의 2013 행복만만 설특집!
많은 응모 기대하겠습니다 (^_^)

그럼 지금부터 댓글 궈궈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효녀 심청 2013.01.25 17:28 신고

    몇년전만 해도 형제들이 모여 복작복작 소란스럽기도 하고 좋았는데,
    저는 타지에서 직장다니며 일하고, 둘째 동생은 두번째 조카 출산준비에
    막내 동생도 타지에서 직장다니다 보니 예전만큼 저희가 부모님 챙기기 힘들어졌어요. ㅠ_ㅠ

    자주는 아니지만 가끔 모이지만,
    명절은 오손도손 모여서 떡국먹으며 송편먹으로 집안일 함께 할 수 있어서 너무 좋답니다.

    사람 있다가 나가면 썰렁해지고 외롭다고 하잖아요. 든사람 자리는 몰라도 나간 사람자리는 안다고.
    이번에는 설 당일에는 식구들이 다 모일텐데 각자 바빠서 다들 뿔뿔이 흝어질 것 같아요.
    마지막날엔 부모님 모시고 가까운 산에 다녀오고 도토리묵에 막걸리 한잔 해야겠습니다.


    전 듣고 싶은 말 보다 부모님께 드리고 싶은말 해도 될까요?

    "아빠, 엄마!
    결혼해도 자주는 힘들겠지만 두분 모시고 이따끔 등산갈께. 사랑해요. ♡♡"

  3. 양피스 2013.01.26 00:40 신고

    엄마 힘들지? 음식 만들랴 제사 지내랴 얼마나 고생이 많아. 엄마가 명절때 일하는 모습을 보고 난 언제 엄마처럼 천하무적이 될 수 있을까..를 생각해보곤 해.....그동안 말로 표현 못했는데, 이번 기회를 통해 엄마한테 고맙다고 말하고 싶어
    엄마 없는 명절은 앙코없는 찐빵이야! 우리
    명절 끝나고 발마사지받으러 가자^^

  4. 혜경 2013.01.26 02:21 신고

    저희는 외가,친가가 모두 돌아가셔서 제사가 2배예요.
    명절때마다 어머니가 하루씩 돌아가시면서 일을 하시는데 이틀 일을 하시고 나면 일주일정도 앓아누으신답니다.
    정말 너무 속상해요. 항상 바쁘다는 핑계로 도와드리지도 못하고.. 기름냄새에 쩔어서 집에 돌아오셔서 픽 쓰러지셔서 끙끙 앓는 어머니께 이 자리를 빌어 너무너무 죄송하네요 ㅠㅠ
    이번 명절에는 저도 꼭 도와드려야겠어요. 어깨도 주물러 드리고, 집안 명절 준비는 제가 다 하구요!!
    정말 어머니는 슈퍼우먼 같아요 ^^;
    이번 명절에 어머니께 " 엄마. 명절 때마다 항상 고생이 많지? 내가 열심히 도와줄게 사랑해! " 라고 꼭 말할게요! ^^
    그리고~ 바티칸 박물관전 된다면 엄마손 꼭 잡고 다녀와야겠어요 >_<!!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_ _

    • 2013.01.26 02:22

      비밀댓글입니다

  5. 김선미 2013.01.26 18:12 신고

    명절마다 맛나고 정성된 음식 준비하시는 울엄마 사랑하구 올해는 내가 음식장만 더 많이 도와드릴게^^알러뷰

    • 2013.01.26 18:13

      비밀댓글입니다

  6. 김다영 2013.01.27 13:16 신고

    남편이 해주는 "오늘 수고했어 고맙고 사랑해~"한마디를 듣고싶네요.
    하루종일 전부치고 상차리느라 힘든몸 그한마디에 사르르 피로가 풀릴것 같아요^^*

    • 2013.01.27 13:17

      비밀댓글입니다

  7. 곽수영 2013.01.27 16:41 신고

    엄마!올해는 수능도 끝났으니까 큰딸인 내가 설날때 많이많이 도와줄게!! 엄마 사랑해~!

  8. 이현민 2013.01.28 02:19 신고

    저희집이 대식구라서 어머니께서 음식하시는 모습을 보면 정말 놀라울 정도랍니다. 큰 솥으로 한 솥만들어도 9가족이 먹으면 모자라서 다시 해야할 정도니까요~ 그래서 다시 음식을 하고 설거지하고 하시느라 같이 식사도 못하신답니다. 그런데도 불평불만없이 음식을 차리고 정리까지 하시는 걸 보면 정말 대단하다고 느껴진답니다. 그런 어머니께 핸드크림을 손에 발라 드리면서 " 어머니 고생하셨어요~그리고 사랑합니다^^"라고 얘기해드린다면 좋아하실 것 같아요^^

  9. 2013.01.28 02:20

    비밀댓글입니다

  10. 2013.01.28 07:32

    비밀댓글입니다

  11. 양준호 2013.01.28 13:20 신고

    고마워요 여보. 명절을 위해, 가족과 조상을 위해 힘써줘서요. 항상 내가 옆에서 도와줄테니 언제든 불러줘요. 나는 당신의 슈퍼맨이잖아요 ^^ 사랑해요.

  12. 정아름 2013.01.28 14:10 신고

    어머니께 명절준비를 다하고 정리 할 때 "사랑해요"라고 하면서 편지를써서 읽어드리면 어떨까요? 이렇게요~
    '어머니 매년마다 명절준비하느라 참 고생이 많으시죠? 친척분들과 함께 그 많은 음식을 금방 요리하시고 정리까지 하셨던 어머니^^ 정말 놀라울 따름입니다. 어머니께서 명절 준비 덕에 차례나 제사도 잘 지낼 수 있었고 친척과 화목하게 지낼 수 있었습니다. 힘들다고 내색하지 않는 어머니 이제 어머니 생각하면서 저도 명절준비를 배워보겠습니다. 항상 감사합니다. 다가오는 명절이랑 아버지기일도 제가 같이 도울게요~ 사랑해요♡'

  13. 김영재 2013.01.28 15:47 신고

    당신아니었으면 우리집 어떻게 할뻔했을까 싶다~
    엄마면 엄마 아내면 아내 며느리면 며느리 어떤것하나
    빠지는 게 없이 완벽해서 내가 기가사네
    정말 멋져

  14. mook 2013.01.28 16:16 신고

    해마다 명절이라고 자식들 맛있는 것 먹이려고 아픈 몸 이끌고 요리에 매진하는 어머니!! 올해는 적금 부은 돈 타서 좋은 곳으로 여행 보내드리겠습니다~!!
    올해는 우리 그냥 맛난 곳에서 시켜 먹어요~!

  15. 오정석 2013.01.28 17:04 신고

    어머니, 올해는 누나네랑 미리 설날 음식 공수 작전을 짜놨답니다. 각자 음식 몇가지씩을 싹싹 나눠서 해오기로요. 물론 요리 초보인 아내가 맡게된 갈비찜이 벌써부터 심히 걱정되긴 해요. - -;; 하지만 뭐, 누나들이 싸올 다른 음식들도 많으니까요. 하하하 *^^*
    그러니 올해부턴 음식 걱정 마시고 전날 그냥 푹~ 쉬세요. 아침에 늦잠도 한번 주무시고요. 그동안 고생 많으셨으니 이젠 그러셔도 되요. 그럼 설날 뵐게요. 아, 갈비찜은 많이 기대하시지 않기요~~ - - ;;

  16. 이승한 2013.01.28 17:14 신고

    음식 준비하고 손님 접대하고 또 치우느라 고생한 아내에게, "정말 고생했어. 집에 가면 내가 다 해줄게^^"라고 위로해주고 싶네요

  17. 박경난 2013.01.28 20:20 신고

    엄마! 나 작년에 공부한다고 집안일 하나도 안 하고 엄마 힘든거 알면서도 내 공부만 했었지. 이제 다 끝나고 좋은 결과만 기다리는 중이니까 올 설에는 작년 몫까지 열심히 도와줄게! 우리 엄마가 요리 제일 잘하는거 알지? 누가 구박하는거 있으면 그것도 다 물리쳐줄테니까 나만 믿어! 올해 명절도 일하느라 힘들겠지만 힘든만큼 가족들, 식구들과 즐겁게 보내자 :) 그리고 설 용돈 받으면 그걸로 GS SHOP에서 엄마가 좋아하는 옷 한 벌도 장만하고! 매일 전단지만 보지 말구.. ㅎㅎ 아자아자 화이팅!

  18. 김형수 2013.01.28 23:05 신고

    여보, 힘들지? 나는 뭘 도와줄까~~

    명절 전날은 하루종일 음식준비한다고,
    명절날은 시댁과 친정을 왔다리갔다리,
    명절이 지나면 몸져눕기 일쑤인 당신...

    명절느낌도 좋지만 사람은 살고 봐야지.

    올해는 나도 열심히 도울테니까,
    두 아이도 신나게 도와줄거니까,
    기분좋게 설 보내고 가볍게 여행이나 다녀오자~~

    사랑해 그리고 고마워

  19. 김미경 2013.01.28 23:14 신고

    여보~ 힘들지?

    내가 뭐 도와 줄 것 없어?

    조금만 힘내, 내가 집에 가서 안마 해줄게.

    수고많았어!



    이런 스쳐가는 말 한마디에도 여자들은 감동받고 고마워한다는 걸 남자들은 모르는 것 같아요

    직접적으로 일을 도와주고 거들 수 없어도 지나가는 말로라도 격려해줄 수있는데 말이죠!

    올해 다가오는 설 명절도 주부님들, 화이팅입니다!!! ♥

  20. 도깨비 2013.01.28 23:54 신고

    사랑하는 나의 어머니
    내 삶의 원동력!
    항상 자신보다 자식이 먼저이신 당신...
    언제까지나 엄마의 품에서 살수있을것 같았는데...
    이제는 그품을 떠나 누군가의 따뜻한 품이
    되어야할 때가 되었네요.
    저도 당신처럼 할수있을까요?
    걱정도 되고 책임감도 많이 드네요.
    거울을 볼때마다.. 손을 볼때마다..
    `쪼글쪼글하니 이제 나도 다 됐다` 하시지만

    제 눈에는 너무나 아름다운사람 입니다.
    이제 자식걱정은 내려놓으시고
    자신을 먼저 보살피셨으면 합니다.
    사랑합니다.
    항상 건강하세요.

  21. 권재연 2013.01.31 20:51 신고

    사랑하는 울엄마.
    딸만 있는 울엄마는 벌써부터 우리가 시집가면 어떻게 할지 고민이에요.
    그런 엄마에게 걱정하지 말라고, 명절때도 꼭 찾아뵙는, 그래서 늘 엄마 지켜주는
    그런 딸이 되겠다고 약속드리고 싶어요.

    세상 누구보다 엄마를 사랑한다고,
    엄마 곁을 지키겠다고,
    엄마가 해주는 음식이 제일 맛있다며 그렇게 웃는 명절 보낼거라고 말씀드리고 싶네요.

“으아아~~~악.”
어디선가 들려오는 이 비명소리의 정체는?
설 명절을 앞두고 있는 주부들의 비명소리가 아닐까 하는데요 ^^;;
네, 맞습니다!  설 명절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누군가(남편?ㅋ)에겐 공휴일이라 쉬고 맛난 명절 음식 먹는 행복한 명절이지만
누군가(아내?ㅠ)에겐 전부치고 상 차리고 설거지해야 하는 힘든 명절이기도 하죠.

2013년 설날부터는 남편과 아내, 모~두가 행복한 명절을 보냅시다!
GS샵에서는 ‘설특집 ‘행복만만’ 을 진행하며
GS샵 고객들을 포함한 모든 주부가 행복한 설문화를 함께 만들기 위해서
주부스타강사 전효실 라이프스타일코치를 초대, 특강을 준비했습니다. ☞ [풀버전 영상보기]
 
(GS SHOP 설 특집기간 중 구매고객 및 SMS참여고객 중 총 500분을 추첨해 영화예매권 총 1,000매를 드릴 예정입니다 ☞ 자세한 내용보기 )

특강 영상 외에도 남편과 아내 모두가 행복만만한 명절을 위한 전효실 강사만의 팁!
지피디가 만나서 듣고, 리얼쇼핑스토리 가족들과 공유합니다 (^_^)

# 행복만만 1. “여보, 존재대로 살아.” 남편의 한마디
큰 형님처럼 살림 잘해야 할 것 같고, 작은형님처럼 현모양처여야 할 것 같고. 제 성격은 그렇지 않으니 결혼 초반에는 많이 우울해했죠. 개그우먼으로서 실패를 맛보았기 때문에 엄마로 아내로 완벽하고 싶었는데 잘 안되니까 우울해지고 그랬던 거죠.

이런 저를 보고 남편이 던져준 한 마디가 “여보, 존재대로 살아.” 였어요. 그 뒤로는 나를 찾기 위해 코칭을 받기 시작했고, 그러면서 사람은 완벽할 수 없다는 것을 인정하게 되었고, 제 스스로 조금씩 변화되었던 것 같아요.
그런데~ 이렇게 나를 잘 이해해 준다고 생각했던 남편도 명절 때 힘들다 말하니 “당신이 힘들면 큰형수는 10배 더 힘들다.” 이런 소리를 하더라고요. 완전 충격이었죠.

# 행복만만 2. 말 안 하면 모르는 게 남자
사실 제가 바랬던 건 그냥 진심을 담은 한마디 ‘당신 정말 수고했어.’ 한마디였는데… 엄청 서운하더라구요. 말 한마디로 천냥 빚 갚는다는데, 남편들은 바로 그 말 한마디 ‘소통’ 을 잘 모르는 거 같아요. 명절 스트레스 육체적 가사도 힘들지만 익숙하지 않은 시댁문화에 적응하는 내 불편함과 명절에 감당하고 있는 수고를 알아주지 않는 것, 이런 것들이 사실 더 힘든데 말이죠.
남편이 알아서 알아주면 좋겠지만 말 안 하면 몰라요. 처가 갈 시간 됐는데 남편들 눈치 없이 계속 누워있죠? 치사하지만 얘기해야 해요. 표현해야 남자들도 이해가 되고 배려가 됩니다.

# 행복만만 3. 말하다 삼천포로 빠지기 있긔, 없긔?
이런 대화는 명절 한 일주일 전, 남편이 컨디션 좋을 때 분위기 좋은 카페나 집에서 조용히 커피나 와인한잔 하면서 하는 게 좋은데요, 얘기하면서 주부들도 조심해야 할 부분이 있어요.
내가 원하는 부분이 무엇인지 본인 스스로 정확히 아셔야 해요. 본인 스스로 그것조차 잘 모르니 말하다 보면, 옛날에 구박한 얘기 등 샛길로 새다 싸우기 쉬운데, 그러지 마시고! 처음에는 남편을 존중해 주고, 칭찬해주고 그 뒤 원하는 걸 딱 이야기 하세요. 그러려면 대화 전 남편에게 고마운 부분도 생각해 보셔야 되고, 내가 원하는 것이 정확하게 무엇인지 잘 알아야겠죠?

# 행복만만 4. 대화 전 원칙을 세우고, 구체적으로 말하기
부부이다 보니까 대화 하다 서로 막말로 상처 줄 수 있어요. 대화 전 원칙을 세우세요. 사실 이건 간단한데 우리가 왜 대화하고 있나 잊지 않으면 되요. 싸우기 위해 대화하는 게 아니라 모두가 행복한 선택을 하기 위해 대화하는 거잖아요?
그리고 원하는 것을 이야기 할 때 구체적으로 하세요. 시댁에서 점심 먹고 2시 전에는 친정에 꼭가자 라던가, 내가 계속 못 쉬면 나도 중간에 쉬고 싶으니까 눈치껏 주방에 와서 좀 쉬라고 얘기 도 좀 해줘 라던가. 내가 무엇 때문에 힘드니 당신이 이렇게 해줬으면 좋겠어 라고 얘기하세요.

# 행복만만 5. 남편들, 명절 끝나고가 더 중요하다
남편들이 명절 전에 잘해주면 좋지만 명절 전보다는 끝나고가 중요합니다. 육체적으로 탈진하고 정신적으로도 예민할 때거든요. 일단 잔소리 좀 들을 각오는 하세요. 대신 그냥 다 들어주시고, 단 한마디 진심으로 “당신 수고했어.” “우리 드라이브라도 하러 갈까?” 이런 말 한마디를 꼭 해주세요. 진심으로요.
아내들은 인정받고 칭찬받고 싶어서 잔소리를 늘어 놓는 건데, 당신이 뭐 한 게 있다고 이런 소리 하면 안됩니다. 실제로 결혼 후 남자들은 명절문화가 크게 바뀌지 않아요. 그런데 여자들은 결혼을 기점으로 만나야 하는 사람들, 해야 하는 역할 등 명절문화가 많이 바뀌죠. 그런 것들을 잘 알아주시는 게 중요해요.

# 행복만만 6. 주부들, 결국 내가 행복해져야 한다
이왕 명절을 보낼꺼면 생각을 바꿨으면 좋겠어요. 내가 행복하다고 생각하지 않으면서 행복한 명절을 보낼 수 없거든요. 명절 분위기 바꾸는 건 순간 될 수 없어요. 그러나 잘 찾아보면 행복할 건수(?)가 있어요. 찜질방, 영화관, 가족사진 찍기 등 작은 것부터 시작해 보시기 바랍니다.


전효실 강사가 제시한 팁들, 어떤가요?
알고 보면 그리 어렵지 않죠? ^^
올 설 명절은 남편과 아내 서로 센스있는 소통으로 모~두가 행복한 명절 보내시기 바랍니다. 


※ 전효실 강사
- KBS 공채개그맨에서 라이프코치, 맘스코칭 전문가로 변신
- 2003년 ICF(국제코치협회) 프로코치 인증
- 경상도집안의 셋째 며느리로 스트레스였던 설문화를 직접 바꿔본 경험을 갖고 있음
- 최근 ‘다시 한 번’ (쓰러진 엄마들을 일으키는 전효실의 회복코칭) 책 발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