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번 이불 종류에 따른 침구용어 설명은
많은 도움이 되셨나요? [1편 보러가기]
오늘은 이불종류에 이어 원단에 관해 알아보도록 할 텐데요 ~
주변에 침구상품을 둘러보면 아플리케? 샤틴? 광목?
어려운 용어들이 자주 눈에 띕니다. 이것들은 원단과 관련된 용어들.

이불용어 포스팅 2편에서는
바로 이 이불에서 주로 사용되는 원단 용어를 정리해보도록 하겠습니다.


1. 면아사
60수로 제직된 면종류이며 촉감이 부드럽고 포근한 느낌을 주는 직물이다. 촉감이 워낙 부드러워 주로 신생아용품이나 고급침구에 사용되는 원단이다.


※ 40수? 60수?
우선 ‘수’ 란 1그램의 솜으로 만들 수 있는 실의 길이(단위: m). 1그램의 솜으로 60m의 실을 만들면 60수가 되는 것. 보통 수가 높을 수록 부드럽고 고운 소재가 되지만 너무 높은 수의 면으로 침구류를 만들면 너무 얇아 찢어지고 헤지기 쉽기 때문에 침구류로는 40수, 60수가 가장 적당하다.


2. 광목(Cotton Cloth)
날실과 씨실을 무명실로 하여 짠 순수한 무명천으로 가벼우면서도 부드러운 촉감과 자연스러운 컬러감이 장점인 원단. 흡수성과 보온성이 뛰어나며 비교적 값이 저렴하여 대중적이다.


3. 도비(Dobby)
도비장치를 이용해 무늬를 낸 직물로 평직과 능직의 중간형태이며 무늬가 간단하고 작은 것을 반복하여 짠다. 작은 무늬의 규칙적인 기하학적인 모양이 많으며 그 모양이 천차만별이다. 표면이 올록볼록해 피부에 닿는 부분이 적어 쾌적하게 사용할 수 있는 소재다.

평직: 씨실와 날실을 한 올씩 엇바꾸어 짜는 방법. 조직이 튼튼하고 마찰에 강하며 겉과 안이 똑같아 많이 쓰이는 조직이다.
능직: 날실과 씨실이 둘이나 그 이상으로 건너뛰어 무늬가 비스듬한 방향(능선, 사선)으로 짜는 방법. 겉과 안이 반대 방향이며 구김이 덜 생긴다.
주자직(수자직): 날씰과 씨실이 길게 교차하여 광택이 풍부하여 아름답지만 조직이 약하다.


4. 사틴(satin)
견직물의 하나로 실이 촘촘하게 배열하여 튼튼하고 부드럽게 제직된 주자직 원단이다. 광택이 곱고 부드럽다.


5. 자카드(jaquard)

직기를 사용해 매우 복잡한 문양이 드러나도록 표현할 수 있는 직물을 통틀어 이르는 말로 중후하고 고급스러운 것이 특징이다. 침구, 커텐, 소파커버 등 다양한 곳에 이용되지만 보풀이 쉽게 발생할 수 있으며 내구성이 부족해 이불 안지는 면으로 된 것이 좋다.


6. 린넨(linen)
마에서 추출한 천연 섬유로 열전도율이 크고 피부에 닿으면 뻣뻣하고 까슬해 여름에 시원하게 즐길 수 있는 원단이다.



7. 인견(rayou)
천연펄프에서 인위적으로 뽑아낸 실로 만든 원단으로 차고 가벼우며 시원하고 몸에 붙지 않는다. 통풍이 잘되고 땀흡수가 빠르며 촉감이 상쾌해 여름 침구에 많이 사용된다.



8. 리플(ripple)
잔물결모양으로 오글쪼글 엠보싱 효과를 내어 짠 얇은 바탕의 평직물로 올록볼록하여 피부에 잘 붙지 않고 시원해서 여름 침구에 많이 사용된다.



9. 극세사(microfiber)
일반적으로 폴리에스테르(혹은 나일론과 7:3의 비율)로 사람 머리카락의 100분의 1보다도 가늘게 가공한 섬유로 촉감이 부드럽고 따뜻해 겨울용 침구로 적합하다.



10. 아플리케(appliqué)
천 위에 가죽, 펠트 등 조각천을 좋아하는 모양을 잘라서 붙이고 실로 실로 꿰매 붙이는 간단한 서양자수

 

 

[GS샵 침구/커튼/홈패션 보러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하똥꼬 2011.05.04 09:52 신고

    좋은정보감사합니다^^
    7번 인견 이름이 궁금했는데 여기서 확인합니다^^
    올여름 시원하게 자야겠어요^^
    작년에 엄청고생해서 ㅜㅜㅋ

    • G피디 2011.05.04 15:11 신고

      올해도 엄청 덥겠죠? ㅠㅠ (작년 우리나라는 마치 동남아 같았잖아요 ㅠㅠ) 에어컨도 좋지만 이렇게 계절에 맞는 상품들을 이용하면 지구 온난화도 막고 비용도 절약하면서 시원하게~

 

요즘 봄 맞이 인테리어로 침구 바꾸시려는 분들 많으시죠?
GS샵에서도 봄에 어울리는 침구세트를 요즘 많이 선보이고 있는데요~
그런데 홈쇼핑 속 이불상품 설명을 듣다 보면 어려울 때 있지 않으신지. 
사실 지피디는 ‘요’ 가 뭔지, ‘차렵’은 뭔지... 잘 모르겠드라구요 (((((こ., ごㆀ) 
(지..지..지피디만 그런 건 아니죠?)

그.래.서. 
리얼 쇼핑 스토리 가족분들, 봄침구에 한~창 관심 많으실 시기일 것 같아!
GS샵의 다양한 침구기획전 보면서 고민하실 것 같아!
지피디가 오늘은 참~한 규수모드로 변신!
알쏭달쏭한 이불용어 공부에 들어가 보도록 하겠습니다. 
자,자~ 모두 어텐션!!!!


※ 요(사람이 앉거나 누울 때 바닥에 까는 침구)의 종류 


1. 요커버 
바닥에 깔고 자는 침구로 지퍼가 처리되어 있어 요솜을 넣어 사용한다.



2. 패드
  
얇은 솜을 넣어 누빔 처리한 것 



3-1. 홑겹 매트리스 커버 
 
매트리스만 감싸 침대 안으로 말아 넣는 커버 



3-2. 요(누빔) 매트리스 커버
  
윗부분에만 솜을 넣어 누빔 처리한 것으로 매트리스를 감싸 안으로 말아 넣는다.



3-3. 스프레드 매트리스 커버
  
뒷면에 밴드처리를 해 매트에 고정할 수 있고 침대를 모두 덮을 수 있다. 침대 전체를 덮는 덮개 형식으로 이불 대용이나 인테리어 효과를 위해 사용한다. 


3-4. 스커트 매트리스 커버 
 
뒷면에 밴드처리가 되어 있어 고정할 수 있고 침대 아래로 주름이 내려와서 침대 프레임을 가려준다. 침대 아래 먼지나 잡동사니 등을 가리는 역할을 하기도 해서 더스터(Duster)라고도 한다.



 

※ 이불(잘 때 몸을 덮기 위해 만든 침구)의 종류


1. 이불(홑이불)
안에 아무것도 넣지 않은 홑겹으로 된 침구로 주로 여름에 덮는다. (참고로 겹이불은 솜을 두지 않고 거죽과 안을 맞대어 여민 이불이다)


2.  차렵
솜을 넣어 적당히 누벼 만드는 침구로 보통 면 소재를 사용해 주로 봄 가을에 이용된다.

 

 

3. 누비
아주 촘촘하고 얇게 누벼 만드는 침구로 여름에 주로 이용된다.

 


4. 이불커버
덮고 자는 침구로 지퍼가 처리되어 있어 이불 솜을 넣어서 사용한다.

 

 

 

리얼 쇼핑 스토리 가족분들, 어떤가요?
이제 조금 이해가 되시죠? ( ̄∇ ̄)v
그런데 위의 용어들 말고 ‘광목’ ‘아사’ 등등...다른 단어들도 들어본 것 같은데...
왜 없을까 궁금하신 분들도 계실텐데요~
네, 맞습니다.
원단이나 바느질법에서 사용되는 또 다른 용어들도 많답니다.
한번에 너무 많은 공부를 하면 힘들잖아요~
(앗, 지피디만의 착각인가요? ㅎㅎ)
조만간 원단이나 바느질법과 관련된 용어도 한번 쭈~욱 정리할테니
여러분들 쵸큼만 기다려주세요~


에스프리홈 GS샵 단독 런칭기념 기획전 보러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mook 2011.04.13 17:14 신고

    아~정말 유용한 정보네요+__+ 매번 침구류 같은 거 쇼핑하러 갈때마다 헷갈렸는데;;

  2. cmyoo 2011.04.14 17:40 신고

    오오오...평소에 진짜 궁금했는데~~ㅎㅎㅎ

  3. G피디 2011.04.14 18:06 신고

    담주엔 원단이랑 바느질 관련된 용어도 한번 정리할 예정입니다. 기대해주소오~~

  4. 와이낫 2011.04.15 08:17 신고

    차렵은 근데 어디서 온 말이죠? 한자인가? 아님... 열중쉬어 차려~ㅂ ㅋㅋ

    • G피디 2011.04.15 10:35 신고

      와이낫님~ 커피 많이 마시면 코피난데요~ ㅋㅋㅋㅋㅋ(열중쉬어 차려를 들으니 갑자기 모 커피 CF가 생각나네요 ㅋㅋ) 제가 알기로 한자는 아니고 '옷이나 이불 따위에 솜을 얇게 두는 방식' 이라는 의미의 한글인 걸로 알고 있습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