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말과 글을 다루는 일을 오래 해서 그런지 사람이 좀스러워지나 보다.
신문, 방송은 말할 것도 없고 특히 인터넷에서 넘쳐나는 잘못 쓰여진 말이나 글을 보면 눈에 거슬린다. 물론 우리말을 바로, 정확하게 쓰고 구사하는 게 쉽지 않고 나 또한 틀리게 사용하는 경우도 있다. 그런데 그 틀린 정도와 범위가 지나쳐 잘못 쓰이는 상태로 굳어져 문법에 맞게 행세하는 것을 보게 되면 기가 찰 노릇이다.
여러 가지가 있지만 언제부터인지 가장 듣기 싫은 말이 공손함이 지나쳐 짜증나게 들리는 존대의 남발이다. 얼마 전 운동화를 사러 아울렛에 갔다가 겪은 실제 상황이다.

나: 이거 275 사이즈 있어요?
예쁜점원: 없으세요. 그건 지금 270까지 밖에 없으세요.
나: (다른 걸 가리키며) 그럼 이건 275 있나요?
예쁜점원: 그 상품은 여자용이세요. 남자용은 이쪽에 있으세요.

슬슬 부아가 치밀어 오르기 시작한다. 얼마나 귀한 물건이기에 저렇게 존대를 받을까 싶다. 꾹 참고 다른 물건을 고른다. 이윽고 마음에 드는 운동화를 들고 계산대에 섰다.

나: 얼마죠?
예쁜점원:
네, 85,000이세요.
나: 후흡~~ (심호흡을 한 번 하고) 카드 여깄어요.
예쁜점원: 일시불이세요?
나:
예쁜점원:
(카드와 영수증을 내밀며) 영수증 여기 있으세요.

이쯤 되면 그 예쁜 얼굴은 두번 다시 보기 싫어진다. 도대체 언제부터 저런 엉터리 존대가 일상에 자리잡게 됐는지 모르겠다. 그 예쁜 점원은 운이 나빠 인용된 것뿐이지 비슷한 예는 숫하게 많다.

“키 꽂혀 있으세요. 발레파킹비 2000원이세요.”
“아메리카노 두 잔이세요.”
“3개월 할부세요.”

백 번 양보해 손님을 공손하게 대하려는 기특한 마음과 어법의 무지에서 나온 잘못이라고 쳐도 밥값 낼 때, 물건 살 때, 전화 받을 때 마다 수시로 들리는 저런 소리는 정말 귀에 거슬린다. 

한 번은 또 이런 일도 있었다. 행사장에서 뭘 좀 알아보기 위해 안내원을 찾아 물었더니 그 ‘고객감동 교육’ 을 확실하게(?) 받은 안내원이 “그건 저쪽 카운터에 가서 여쭤보세요.” 라며 생글거린다. 난 속으로 이렇게 말할 수 밖에. '예, 조카뻘도 안 되는 새파란 어린 안내원께 여쭤볼께요. 가~암사합니다.'



무리 문법에 존대에는 주체존대와 객체존대, 상대존대가 있다.
주체존대는 문장의 주체를 높이는 것으로 이를 테면 “부장님께서 지시하셨다” 가 예가 된다.
객체존대는 주로 문장의 목적어를 높이는 것으로 “이 상황을 상무님께 보고 드려라”고 말하는 경우다.
상대존대는 말을 직접 듣는 사람을 높이는 것으로 “어디 편찮으세요?” 같은 문장에서 찾을 수 있다.

운동화가, 커피가, 자동차 키가 존대 받는 것은 모두 주체존대의 잘못이다. 존대할 만한 주체가 아닌데 존대하는 경우다. 이를테면 “손님 옷이 참 예쁘시네요” 같은 말도 손님이 아니라 옷에다가 존대를 함으로써 우스운 말이 된다.

‘우리 나라’를 ‘저희 나라’로 말하는 게 틀렸다는 사실은 이제 다 안다. 마찬가지로 우리끼리 이야기할 때는 ‘저희 회사’ 가 아니라 ‘우리 회사’ 가 맞다. 우리 직원들도 심심찮게 잘못 쓰는 말이 또 있다. “제가 아시는 분이~~” 라며 말을 시작하는 경우다. 도대체 누굴 낮추고 누굴 높이겠다는 의도인지… 불필요한 공손과 낮춤은 오히려 예에 어긋난다.

어떻게 보면 사소하게 넘길 수 있는 문제를 이처럼 장황하게 늘어 놓는 것은 요즘 우리의 ‘공손한 문화’ 가 잘못된 탓도 있지만 우리 말의 쓰임과 사용이 잘못돼도 한참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는 인상을 받기 때문이다.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