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012년 2월 23일. 영등포 아트홀에서 진행된
무지개상자 오케스트라 제1회 정기연주회 ‘아름다운 세상을 항햐여’ 의 공연사진입니다.

멋진 공연 모습을 통해서도 느끼실 수 있지만,
사실 그 자리에서 공연을 들으면서
아주 조금 과장하자면… 정말 감동을 너머
이건 기적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2005년부터 GS샵과 기아대책이 진행해온 ‘무지개 상자’ 사업은
우리 아이들의 문화 정서를 지원하려는 목적으로 시작된 것이지
뛰어난 엘리트 음악인을 키우기 위한 것은 아니였기에
그들의 음악은 늘 너무나 사랑(?)스러웠습니다.
(어떤 의미인지 아시죠? ^^) 

그러던 중 우리 아이들 중에
조금 음악적 소질이 있는 아이들이
눈에 보여서 
전문적으로 가르치면 정말 잘 할 수 있을까 하는 마음에
시작한 것이 바로~

무지개상자 오케스트라였죠!
GS샵과 기아대책이 함께 무지개상자 오케스트라를 창단했습니다 
오케스트라 창단 이후 단장님은 정말 열정을 가지고
우리 아이들을 가르쳐 주셨고~
[인터뷰] 무지개상자 오케스트라 단장, 지휘자 조익현

세계적인 바이올리니스트 사라장이 방문하여 원포인트 레슨도 진행했었구요
세계적 바이올리니스트 장영주(Sarah Chang), 무지개상자 오케스트라 단원들을 만나다

그래서 그런 걸까요?
우리 아이들이 모차르트의 음악을, 하이든의 교향곡을, 라데츠키 행진곡을 연주하면서
정말 멋진~ 오케스트라 연주회를 성공적으로 마쳤네요!!

그런데 사실 이 공연은 기적이 아니었습니다.
어찌보면 필연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첫 번째 이유는 정말 우리 아이들이 열심히 했습니다.
악보도 잘 못 보지만 계이름과 손가락 번호를 다 적어서 준비한 거 한번 보시면
감동이 밀려듭니다.

두 번째. 우리 아이들이 음악을 대하는 태도를 보면 정말 놀랍습니다.
음악회를 마치고 적은 소감문에 적혀있는 내용을 보면서 오히려 제가 많이 배웠습니다.

“나는 음악이 자유라고 생각하다. ….음악은 정말 누구에 의해 하는 것도 아니고, 억지고 하는 것도 아닙니다. 단지 내가 하고 싶어 자유롭게 하는 것이 바로 우리들 입니다. “
“힘들지만 나는 열심히! 열심히! 배우고 있다. 그렇지만 많이 잘하지는 못한다. 우리 오케스트라는 나 뿐만이 아닌 전부다가 열심히 한다.”

정말 우리 무지개상자 오케스트라 어린 단원들의 열정과 음악에 대한 생각을 보니
이런 멋진 공연은 기적이 아니라 필연임을 아시겠죠?

너무나도 멋진 공연을 해준 우리 아이들의 음악소리가
귓가에 들리는 것 같지 않으신가요?

오케스트라 음악소리가 얼마나 아름다웠을지
상상이 가시죠?

지피디가 지금까지 들어본 음악 중
가장 마음이 아름다워지는 음악을 만들어 준
무지개상자 오케스트라 단원들에게
정말 감사하다는 말을 하고 싶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