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올해도 김장했어요~.” 

2008년 첫 시작으로 [보기], 2010년 본격적으로 돌입 ☞[보기], 2011년 ☞[보기]
그리고 2012년에도 총 1,300 포기의 김치
전국 행복한홈스쿨 아동 350~400가정에 전달하기 위해
GS SHOP 전 임직원들이 함께 모여 버무리~버무리~

무엇을?
바로 김장김치 말입니다 (^_^)

우웁!
올해도 이 많은 김치 양념들과 
절임 배추들은
누구를 위한 김장 재료들이란 말입니까~~~
(전국 행복한홈스쿨 아동들을 위한 김치라는 거 알면서 엄살 한번 부려봤어요 ^^;;)
채워야 할 김치통들이 올해도 변함없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군요 (+_+)
1,300 포기를 오늘 다 끝내려면 주춤할 시간이 없습니다.

본격적으로 고무장갑 끼고, 앞치마 두르고!
2012년 GS샵 김장을 본격적으로 시작하겠습니다. 
모두 정해진 위치에서 우리 집에서 먹을 김치라고 생각하시고
짜지도 않게 싱겁지도 않게! 골고루 김치 양념을 묻혀주세요. 
매년 김장할 때마다 느끼는 거지만 마치 김치공장을 보고 있는 듯합니다 ^^;; 
예전에는 수능날만 되면 그렇게 추웠다죠?
이제는 바뀐 것 같습니다. GS샵 김장하는 날마다 어찌 그리 추운지.
김장을 한 어제도 올 가을(이라기엔 너무 추운)들어 가장 추웠던 날이었다고 합니다.
(첫 눈 온 곳도 많았다고...) 

역시 우리 임직원들! 한 두 번 해본 김장이 아니기에
옷들도 미리 두둑하게 입고 오셨네요 ㅋ
다들 맛있는 김치를 열심히 버무릴 동안 
한쪽에서는 김치가 안전하게 배송될 수 있도록 비닐을 꽁꽁 싸매는 작업과 
또 행복한홈스쿨 아동들의 가정으로 잘 배송될 수 있게
택배송장 붙이는 작업도 함께 진행했습니다. 
이렇게 쌓여져 가는 김치 통들은 매년 보아도 정말 뿌듯하네요 (^_^) 

“택배기사님, 올해도 우리 행복한홈스쿨 아동들에게 맛있는 김치 배송, 잘 부탁합니다.” 


추운 날씨에 GS샵 임직원 여러분들 너무 고생하셨구요,
(그렇지만 마음만큼은 따뜻한 봉사였던 것 같아요 (^_^))
우리 내년에도....알죠? ㅋㅋㅋ

내년에도 계속 될 GS샵의 ‘리얼러브 김장나눔’
많은 기대 부탁드립니다! 

어쨌든 올해는 1,300 포기 김장 끝~~~ (^_^)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2008년 처음 시작했던 GS SHOP 임직원들의 김장 나눔!

[2008년 GS SHOP 김장봉사]

올 2011년, 강추위 속에서도 GS샵의 김장 나눔은 계속되었습니다.
(지난 11월 23일 진행했었는데요, 오전 내 내렸던 비 때문에 올해는 천막까지 치고 김장했다죠)
올해 GS샵 임직원들의 김장목표는
전국의 형편이 어려운 475가정(약 3포기씩)을 위해 총 1,660포기!

한 켠에 고스란히 쌓여 있는 비어 있는 김장통과
(아~ 저것을 다 채워야 한다니;;)
버무려야 할 절임배추,
(아~ 이것도 다 버무려야 한다니;;)

그리고 함께 한 가득 쌓여있는 김장양념의 압박
GS샵 임직원들이 뭉치면 두렵지 않다!!
점심시간이 다가오기 전, 임직원들이 나란히 서 김장할 수 있도록 셋팅을 완료하고 
오후부터는 본격적으로 GS샵 임직원들 출동 \(*`Д´)/

날씨는 추웠지만 김장김치를 받게 될 이웃들을 생각하며
두꺼운 외투로 무장하고 김장에 돌입했습니다. 
내가 먹을 김치라 생각하고 정성스럽게 버무려 김치통을 다 채우면 
어디선가 나타난 리필(refill)조!
"절임배추가 떨어지면 즉각 리필해드립니다." s( ̄▽ ̄)/ 
임직원들뿐만 아니라 GS샵 허태수 사장님도 앞치마에 고무장갑으로 무장하시고
김장봉사에 참여하셨는데요, 
사장님 역시 GS샵 임직원들과 함께 2008년부터 함께 해온 김장봉사이기에 
이제 뭐 김장이라고 하면 거의 베테랑이시지 말입니다 (/^o^)/♡

처음 김장을 담그는 임직원들에게 직접 버무리는 방법도 알려주시고 일손도 채워주시고!!  
이렇게 한 쪽에서는 열심히 김장김치를 버무리고
한 쪽에서는 배송도중 김치국물이 새지 않도록
김치통 속 비닐을 꼭 묶어 포장하는 작업을 진행했습니다. 
차곡차곡 쌓아놓은 김치통 뒤의 백월 보이시나요?
(이 날 바람이 얼마나 심했는지 백월까지 훌러덩 날아갈뻔했다요 ㅡ..ㅡㆀ) 
그래도 처음 김장을 시작할 때는 언제 이 많은 김치통을 다 채우나 싶었는데
어느 샌가 이렇게 김장김치가 GS샵 임직원들에 의해 하나 둘씩 채워지며
주인을 찾아갈 준비를 하고 있었습니다.

우리의 정성이 담긴 김치라 막상 떠나 보내려니 살짝 아쉽기도 했는데요,
정말 필요한 누군가에게 큰 선물이 될 것이라는 마음으로
배송차량에 기쁘게 실려 보냈답니다. 
올해 처음 김장봉사에 참여한 신입들은 행사가 끝난 뒤에도 이렇게 쌩쌩했지만
(지피디도 젊을 때는 그랬단다...ㅠ.ㅠ)  
추운 날씨에 김장하느라 감기에 걸리신 임직원 분들도 꽤 계시지 말입니다.
그래도 우리 리얼 쇼핑 스토리 가족분들 격려의 댓글 하나면
싸~악! 나으실텐데... 남겨주실 거죠?  (*^▽^*)(^---^)

이날 함께 해주신 GS샵 임직원들과 기아대책 관계자 여러분들
모두모두 수고하셨습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