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 일요일을 달력에서 살펴보면…

2월 28일입니다.
아… 다 아신다구요?^^

하지만 음력으로 살펴본다면… 두둥!

바로 1월 15일!~ 토끼가 사는 둥근 달이 높이 떠오르는 정월대보름이랍니다.

정월대보름하면 여러분은 무엇이 떠오르나요?

둥근 달을 바라보며 소원을 말해봐~ 달맞이가 있을테고…
잡귀야 썩 물렀거라~ 깡통에 불쏘시개를 넣고 빙빙 돌리는 쥐불놀이도 떠오르네요
영차영차~ 고싸움 또한 정월대보름에 하는 민속놀이랍니다.

하지만 무엇보다 저 지피디는 정월대보름의 맛있는 음식들을 빼놓을 수 없네요^^

지난 설 음식 너무 많이 먹어서 헉헉거렸던 지피디

그렇다고 정월대보름 음식을 마다하면 조금 섭하겠죠? ㅎㅎ

그래서 마련한 오늘의 순서! <영양가득 정월대보름 요리>입니다~

정월대보름에는 한 해를 건강하기 보내기 위한 소망을 빌고자 몸에 좋은 음식들을 만들게 되는데요…

우리 블로거 여러분들은 몸에도 좋고 맛도 좋은 정월대보름 음식들을 어떻게 준비하셨는지 한 번
살짜쿵 따라가 볼까요? ㄱㄱㄱ 무비무비~

1. 대보름 오곡찰밥으로 채운 단호박찜 by 하우매니 [바로가기]


하우매니님께서는 현미, 흑미, 보리쌀, 수수 등 잡곡을 이용하여 정월대보름의 대표 음식 오곡밥을 만들어
주셨습니다. 하지만 그냥 평범한 오곡밥이 아닙니다. 찹쌀과 함께 쪄낸 오곡찰밥이 단호박 속에 쏘옥~
들어가 영양만점 오곡찰밥 단호박찜이 완성되었습니다. 알록달록 색감도 좋으니 먹을 때도 더욱 맛있을 것 같네요^^ 몸에 좋은 잡곡이 오곡밥으로 다시 태어나고 단 호박과 만난 환상의 요리. 이번 정월대보름에
만들어보면 매우 좋을 듯 합니다^^


2. 취나물부터 오가피까지! 대보름 진채식 by 강여사 [바로가기]

진채식을 아시나요? 정월대보름에는 고사리나 시래기나물과 같은 나물들을 먹게되는데요… 나물요리를
많이 만들어 먹기 때문에 정월대보름을 ‘나물의 명절’이라고도 한답니다. 강여사님께서는 취나물, 다래순,
시래기나물 그리고 오가피를 이용해 진채식을 만드셨습니다. 끝맛이 쌉싸름한 오가피로 나물을 만든다는
것도 정말 재미있네요^^. 이러한 정월대보름 나물들을 먹게 되면 그 해 여름에는 더위를 먹지 않게된다고
합니다. 저 지피디도 미리미리 만들어 먹어야겠습니다 ㅎㅎ


3. 매생이와 신선한 굴의 만남! 매생이국 by 풀향기 [바로가기]

매생이국은 정월대보름에 향토음식으로 많이 먹게 되는데요. 주로 굴을 넣고 국으로 끓여 먹게 됩니다.
풀향기님이 바로 정월대보름에 즐길 수 있는 매생이국의 레시피를 보여주셨습니다^^. 바다의 우유라고 불릴 정도로 영양이 풍부한 굴과 청정지역에서 자라는 매생이가 만나 겨울철의 별미로 태어났네요. 별다른 양념이 없어도 재료 자체의 향과 맛으로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매생이국. 풀향기님을 따라 하나하나씩 만들어
볼까요? ㄱㄱㄱ~


4. 부럼의 대변신 시리얼견과류 커피강정 by나마스떼[바로가기]

정월대보름에서 부럼이 빠질 수 없죠. 정월대보름 아침 일찍 일어나 부럼을 깨물면 1년 내내 부스럼이 나지않고 이가 단단해진다고 하는데요. 나마스떼님이 시리얼과 헤이즐넛 커피를 이용하여 새로운 부럼을 만드셨습니다. 시리얼을 넣어서 좀 더 부드러우면서도 헤이즐넛 향이 솔솔 나는 부럼은 어른 아이할 것 없이 누구나 좋아할 듯 하네요. 맛있는 부럼 깨물고 올 한해 우리 모두 건강해져 봅시다 ㅎㅎ

아까도 말씀드렸지만

올해 정월대보름은 일요일이네요.

이번 정월대보름에는 주말 저녁 가족들끼리 오손도손 모여 앉아

맛있는 음식을 만들어 먹으며 건강도 지키고…
가족끼리 재미있는 시간을 보내면 어떨까요?

모두모두 해피 정월대보름 하세요^^

PS. 정월대보름 해피하게 보내려하지만 아직 먹을거리 준비가 쪼금 덜 되신분들 있으시겠죠? ㅎㅎ
그런 분들을 위해 저 지피디가 GS샵이 마련한 정월대보름 기획전을 알려드립니다.
아래 링크를 살포시 눌러주세요^^

<GS샵 정월대보름 기획전 바로가기>

  1. 토르 2010.02.24 22:10 신고

    정월대보름에 머 먹을까 생각하던 차에 해답이 딱 나왓네요
    집에 시리얼도 있겠다
    커피가루 넣고 강정 한번 만들어봐야 겠어요

    • G피디 2010.02.25 15:45 신고

      정월대보름에 부럼을 깨물고
      2010년 한 해 건강 걱정은 싹~ 날려버리시겠네요 ㅎㅎ

      달맞이 소원 말하기도 잊지마세요~!

  2. 나물이 2010.02.24 23:17 신고

    저는 나물요리에 꽂혔는데..옛날 어머니가 해주시던 묵나물 비빔밥 먹고 싶어요. 대보름 쥐불놀이도 그립고요.

    • G피디 2010.02.25 15:46 신고

      묵나물비빔밥 지피디도 원츄합니다^^

      쥐불놀이는 정월대보름에 축제를 하는 곳이 많으니 한 번 찾아가보시는게 어떨까요?


2월 달력
을 보니 지피디의 눈에 들어오는 빨간숫자 13, 14, 15
얏호~ 설날이다~맘 속으로 쾌재를 부르다
가만히 살펴보니 그 중 평일은… 월요일 단 하루였네요ㅜ.ㅜ

저처럼 짧은 공휴일로 인해 어깨가 내려가 있는 직장인 여러분~
그래도 이런 명절이 있기에
멀리 떨어져 있던 가족들이 한 자리에 모여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거 아니겠어요?
많은 휴식보다도 가족이야 말로 우리들 삶의 큰 원동력이잖아요~

여러분은 ‘설날’ 하면 무엇이 떠오르나요?
전 설날이 되면 떠오르는 게 두 가지가 있는데요,
그 첫 번째는 세배구요 두 번째는 떡국입니다.
어르신들이 항상 건강하셨으면 하는 마음은 있지만 사실 우리가 말로 하긴 참 쑥스럽죠?
그래서 세배라는 좋은 풍습을 핑계(?) 삼아 제 마음을 전달할 수 있어 좋더라고요.
또한 뽀얀 사골육수로 팍팍 끓여낸 떡국
북적부적 가족들이 모여 팔꿈치 부딪혀가며 먹어야 제 맛이거든요.

그런데 요즘은 이런 오리지널 사골떡국만 끓여먹지 않는다고 하네요.
흰 떡뿐만이 아니라 알록달록한 색깔의 떡을 넣어서 먹기도 하고요,
갖가지 이색 재료로 만든 떡국도 최근 인기를 얻고 있다고 합니다.

그래서 이번엔 다양한 종류의 떡국을 만드는
<블로거 ‘식객’들의 노하우>를 전수받고자 합니다.
일반적으로 잘 알려지지 않은 떡국의 다양한 조리방법, 한 번 빠져 보실까요?


1. 새해를 맞는 한그릇 닭장떡국 - 떡국 끓이기
by 향기 [
바로가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떡국에는 쇠고기’라는 편견을 한번에 없애준, 향기님의 ‘닭장떡국’ 입니다. 닭장은 전라도에서 떡국을 끓이기 위해 만드는 음식으로 닭고기를 간장에 졸인 거라고 합니다. 이 닭장으로 육수를 내서 떡을 넣고 끓여주면 맛있는 닭장떡국 완성! 닭장의 짭조름한 맛과 진한 구수함이 잘 어우러져서, 일품의 맛을 낸다고 합니다. 특히! 닭장은 냉장고나 냉동실에 보관해서 원할 때마다 꺼내 쓸 수 있다고 하니, 한 번의 수고로 몇 날 며칠을 맛있게 즐길 수 있다는 장점도 있습니다. 이 참에 저도 닭장 좀 만들어서 냉동실에 채워 넣을까 싶네요.

2. 이색 떡국~/들깨조랭이떡국 by 예예 [바로가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예님은 조금 특이한 ‘들깨조랭이떡국’을 소개해주셨습니다. 조랭이떡 자체는 별로 특이할 게 없죠. 일반 가정에서도 많이들 먹고, 특히 한 입에 쏙 들어가기 때문에 아이들이 너무나도 좋아하는 음식이죠. 하지만 조랭이떡이 다시마 육수에 목욕을 하고 들깨가루와 물김을 입는다면? 아주 걸쭉하면서도 담백한 맛을 내는, 일품 떡국 탄생입니다! 아 참, 조랭이떡국에는 슬픈(?) 전설이 있답니다. 패망한 고려의 여인들이 이성계를 원망하는 마음에 떡 가운데를 이성계 목 쥐듯이 꾹~꾹 눌러 먹었던 게 조랭이떡국의 유래라고 합니다. (그래서 개성사람들이 조랭이떡국을 즐겨먹었다고 합니다^^) 이 얘기를 듣고 조랭이떡국을 먹으면 아마 느낌이 새로울지도 모릅니다~

3. 겨울의 별미~ 시원하고 구수한 매생이떡국~ by 센 [바로가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쌀쌀한 겨울이면 우리를 찾아오는 ‘메생이’가 떡국으로 다시 태어났습니다! 팥칼국수를 먹으러 갔다가 우연히 매생이 떡국을 먹어보고는 한 입에 반하셨다는 센님! 매생이는 맛도 맛이지만 특히 그 효능이 뛰어나죠. 각종 영양소도 풍부하고, 원기회복도 되고, 피부미용에도 좋고, 간장 기능도 향상시켜주고, 숙취에도 좋고(^^) 등등… 아무튼 진짜 웰빙 식품입니다. 게다가 스태미나 증강에 최고인 굴까지 같이 넣어주면~ 떡국 한 그릇에 무병장수할 거 같은 기분이네요.

4. 바다향기 솔솔나는 "굴 떡국" by 수진아씨 [바로가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진아씨님은 위의 센님께서 굴 떡국을 준비해주셨습니다. 위의 센님께서는 메생이와 굴을 함께 넣으셨는데요 메생이를 잘 못 드시는 분은 이렇게 굴만 넣는 것도 좋을 것 같네요. 굴떡국은 멸치를 우려낸 장국에 생굴과 두부를 넣어 만든 경상도 향토 음식이라고 합니다. 멸치와 다시마를 우려낸 국물은 그저 평범해 보입니다. 하지만 참고로 여기에 굴과 두부를 넣어주면 또 다른 별미를 맛 볼 수 있다고 합니다.  비교적 간단히 만들 수 있고, 맛과 영양도 끝내주니 이야말로 카사노바가 울고 갈 맛입니다. (* 참고로 카사노바가 가장 즐겨먹던 음식이 굴이라고 하네요~)

5. 요리쑥맥 반디도 만드는 별미로 먹는 황태떡국 by 반디 [바로가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엔 황태떡국이네요. 반디님이 소개해주셨는데, 황태해장국에 떡국 몇 조각 넣은 거랑은 완전 다른 맛이겠죠? ^^ 먼저 황태를 준비하고 들기름에 볶아주고, 육수를 부어준 후 떡국떡과 양념을 넣어주면 시원한 황태떡국이 완성된답니다. 황태 특유의 씹히는 맛과 쫄깃쫄깃한 떡국의 질감이 너무 잘 어울리는 거 같네요. 김치 하나만 있으면 맛있게 먹을 수 있으니 명절에 반찬 차릴 수고 덜어서 좋고~ 또 오랜만에 모인 친척들끼리 술 한잔 걸치고도 다음날 가볍게 먹을 수 있어서 좋고~ 그리고 맛있어서 좋고~ 원 소스 멀티 유즈란 이런 걸 두고 하는 말인가요?? ^^

6. 국물이 끝내주는 모듬해물떡국 by 카푸치노 [바로가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물떡국, 뚝배기~ 국물이 억수로 시원하네~” 카푸치노님이 추천해주신 떡국은 시원한 국물 맛이 일품인 ‘모듬해물떡국’입니다. 육수를 준비해주시고, 예쁘게 계란 지단을 부쳐주시고 호박 채 썰고 느타리 버섯 찢어주시고~ 마무리로 떡국떡과 (냉장)모듬해물만 준비해주시면 모든 조리는 끝입니다. 쫄깃쫄깃한 떡살에 시원하고 담백한 국물 한 수저 떠 먹으면, 아마 둘이 먹다 셋이 죽어도 모를 맛을 느낄 겁니다. 아무래도 여자분들이 좋아하는 해물이 들어가서 그런지, 설 연휴 내내 쉬지도 못하고 고생하실 어머님들께 이 해물떡국을 추천해드리고 싶네요^^


옛 우리 조상들은 떡국을 먹으며 ‘무병장수’와 ‘풍요’를 기원했다고 해요.
흰 떡이 양의 기운을, 긴 가래떡이 건강과 재물을 가져다 준다고 믿었기 때문인데요.
저 위의 떡국들을 보면 재물은 몰라도 건강 하나는 확실히 챙길 수 있을 거 같네요 (웰빙이잖아요^^)
떡국 한 그릇으로 나이, 건강, 맛까지 모두 챙길 수 있으니, 그야 말로 일석삼조!

여러분들은 위의 떡국중 어떤게 제일 맛있을 것 같으신가요?
올 설에는 맛있는 떡국으로 친척들 이쁨 독차지하세요~



 

  1. 헉.. 2010.02.07 11:02 신고

    불펌블로그네..

  2. 아이린 2010.02.09 10:56 신고

    오오~황태떡국은 해장하기에 딱 좋겠는걸요~!^^

  3. 김민섭 2010.02.09 11:17 신고

    떡국은 맛있습니다.

  4. 백고파 2010.02.09 12:54 신고

    자고로 설날에는 떡국이 제일이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