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번 이불 종류에 따른 침구용어 설명은
많은 도움이 되셨나요? [1편 보러가기]
오늘은 이불종류에 이어 원단에 관해 알아보도록 할 텐데요 ~
주변에 침구상품을 둘러보면 아플리케? 샤틴? 광목?
어려운 용어들이 자주 눈에 띕니다. 이것들은 원단과 관련된 용어들.

이불용어 포스팅 2편에서는
바로 이 이불에서 주로 사용되는 원단 용어를 정리해보도록 하겠습니다.


1. 면아사
60수로 제직된 면종류이며 촉감이 부드럽고 포근한 느낌을 주는 직물이다. 촉감이 워낙 부드러워 주로 신생아용품이나 고급침구에 사용되는 원단이다.


※ 40수? 60수?
우선 ‘수’ 란 1그램의 솜으로 만들 수 있는 실의 길이(단위: m). 1그램의 솜으로 60m의 실을 만들면 60수가 되는 것. 보통 수가 높을 수록 부드럽고 고운 소재가 되지만 너무 높은 수의 면으로 침구류를 만들면 너무 얇아 찢어지고 헤지기 쉽기 때문에 침구류로는 40수, 60수가 가장 적당하다.


2. 광목(Cotton Cloth)
날실과 씨실을 무명실로 하여 짠 순수한 무명천으로 가벼우면서도 부드러운 촉감과 자연스러운 컬러감이 장점인 원단. 흡수성과 보온성이 뛰어나며 비교적 값이 저렴하여 대중적이다.


3. 도비(Dobby)
도비장치를 이용해 무늬를 낸 직물로 평직과 능직의 중간형태이며 무늬가 간단하고 작은 것을 반복하여 짠다. 작은 무늬의 규칙적인 기하학적인 모양이 많으며 그 모양이 천차만별이다. 표면이 올록볼록해 피부에 닿는 부분이 적어 쾌적하게 사용할 수 있는 소재다.

평직: 씨실와 날실을 한 올씩 엇바꾸어 짜는 방법. 조직이 튼튼하고 마찰에 강하며 겉과 안이 똑같아 많이 쓰이는 조직이다.
능직: 날실과 씨실이 둘이나 그 이상으로 건너뛰어 무늬가 비스듬한 방향(능선, 사선)으로 짜는 방법. 겉과 안이 반대 방향이며 구김이 덜 생긴다.
주자직(수자직): 날씰과 씨실이 길게 교차하여 광택이 풍부하여 아름답지만 조직이 약하다.


4. 사틴(satin)
견직물의 하나로 실이 촘촘하게 배열하여 튼튼하고 부드럽게 제직된 주자직 원단이다. 광택이 곱고 부드럽다.


5. 자카드(jaquard)

직기를 사용해 매우 복잡한 문양이 드러나도록 표현할 수 있는 직물을 통틀어 이르는 말로 중후하고 고급스러운 것이 특징이다. 침구, 커텐, 소파커버 등 다양한 곳에 이용되지만 보풀이 쉽게 발생할 수 있으며 내구성이 부족해 이불 안지는 면으로 된 것이 좋다.


6. 린넨(linen)
마에서 추출한 천연 섬유로 열전도율이 크고 피부에 닿으면 뻣뻣하고 까슬해 여름에 시원하게 즐길 수 있는 원단이다.



7. 인견(rayou)
천연펄프에서 인위적으로 뽑아낸 실로 만든 원단으로 차고 가벼우며 시원하고 몸에 붙지 않는다. 통풍이 잘되고 땀흡수가 빠르며 촉감이 상쾌해 여름 침구에 많이 사용된다.



8. 리플(ripple)
잔물결모양으로 오글쪼글 엠보싱 효과를 내어 짠 얇은 바탕의 평직물로 올록볼록하여 피부에 잘 붙지 않고 시원해서 여름 침구에 많이 사용된다.



9. 극세사(microfiber)
일반적으로 폴리에스테르(혹은 나일론과 7:3의 비율)로 사람 머리카락의 100분의 1보다도 가늘게 가공한 섬유로 촉감이 부드럽고 따뜻해 겨울용 침구로 적합하다.



10. 아플리케(appliqué)
천 위에 가죽, 펠트 등 조각천을 좋아하는 모양을 잘라서 붙이고 실로 실로 꿰매 붙이는 간단한 서양자수

 

 

[GS샵 침구/커튼/홈패션 보러가기]


  1. 하똥꼬 2011.05.04 09:52 신고

    좋은정보감사합니다^^
    7번 인견 이름이 궁금했는데 여기서 확인합니다^^
    올여름 시원하게 자야겠어요^^
    작년에 엄청고생해서 ㅜㅜㅋ

    • G피디 2011.05.04 15:11 신고

      올해도 엄청 덥겠죠? ㅠㅠ (작년 우리나라는 마치 동남아 같았잖아요 ㅠㅠ) 에어컨도 좋지만 이렇게 계절에 맞는 상품들을 이용하면 지구 온난화도 막고 비용도 절약하면서 시원하게~

“아기띠로 아기를 안고 다니면서 숄더백을 매기가 힘이 듭니다, 요즘 유행하는 쇼퍼백을 메고 싶습니다”,
“기저귀 가방이라 불리는 가방은 흘러내리고, 부피도 크며 무엇보다 가방 안이 정리되지 않더라고요” (아이디:panda9)

“가방을 들고 다니다 보면 물건들이 엉켜서 찾기가 참 힘들더라고요, 가방 안에 분리된 공간이 있었으면 좋겠고
수납 공간도 많았으면 좋겠어요” (아이디:foolsky2004)


신세대 아기엄마라면 백을 들고 다닐 때 이런 고민 한 번씩 해보시지 않으셨나요?

아이를 안고 다니면서 백에서 물건을 찾으려 뒤적이다 더운 여름날 땀을 흘리던 기억이 있지 않으세요?

그러한 경험이 있던 신세대 아기엄마라면
오늘 저 지피디가 소개해드리는 잇! 아이템에 많은 관심을 가지실 거 같은데요.

신세대 아기엄마들의 반짝반짝 아이디어가 모여 만들어진

<루이까또즈 마미백>이 오늘부터 여러분께 선을 보이거든요.

[사진 1: 루이까또즈 마미백]


▶관련기사 바로가기

GS샵 인터넷쇼핑, ‘루이까또즈 마미백’ 론칭 (서울신문)
GS샵, ‘루이까또즈 마미백’ 론칭 (이투데이)
GS샵, 온라인몰서 ‘루이까또즈 마미백’ 출시 (EBN)

루이까또즈 마미백은 ‘루이 러브즈 디자인 프로젝트(LOUIS Loves Design Project)’를 통해 세상에 태어나게 됐는데요.

※ 루이 러브즈 디자인 프로젝트(LOUIS Loves Design Project)란?
이 프로젝트는 루이까또즈가 제작하는 지갑과 가방 등의 아이템에 대해 소비자의 다양한 의견을 반영하여
제품을 제작하게 되는데요. 이번에 선보인 마미백 역시 많은 아기엄마들의 의견을 바탕으로 완성되었습니다.
루이까또즈 사이트
(
www.louisclub.com) 내 게시판에서 아이디어를 받으며 이 아이디어는 루이까또즈 파리 오피스의 아트 디렉터 Pierre-Louis Mascia에게 전달됩니다.

‘아기를 키우는 엄마도 최신 스타일리시 디자인의 쇼퍼백을 매고 싶다’는 소망을 담은 마미백도
지난 4월 진행된 프로젝트를 통해 세상에 나온 것이죠.

신세대 엄마들의 의견이 반영된만큼 루이까또즈 마미백은 패셔너블하면서도 기능성을 골고루 갖춘 제품이 되었는데요.

[사진 2: 루이까또즈 마미백 상세 이미지]


소가죽과 자카드 원단이 사용되어 들기에는 가볍고~

앞 포켓과 손잡이 부분에 골드 색상의 호일 코팅이~
가로 34 세로 2.85 폭 15 cm로 적절한 크기가~
정면과 내부에 다양한 수납 공간이 마련된~
아기띠를 착용해도 편안하게 멜 수 있는 숄더백 손잡이 높이로~

그야말로 아기엄마들에게 딱! 맞는 맞춤형 백이라 할 수 있습니다 ^^

특히 눈 여겨 보실 점은 백 내부에 구획된 파우치를 따로 제작하여

아기들에게 필요한 물티슈나 젖병, 보온병, 기저귀 등을 분리해 넣을 수 있어
뒤적뒤적…거리며 찾을 필요 없이 필요한 물건을 바로바로 꺼낼 수 있답니다 ㅎㅎ

[사진 3: 루이까또즈 마미백의 파우치 수납]


올 여름 아이와 함께 길거리를 걸을 때

트렌디한 디자인으로 자신을 돋보이게 해줄 잇 아이템~
그러면서도 실용성을 동시에 갖춘 루이까또즈 마미백은

바로 오늘부터 Only~ GS샵에서만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놓치고 싶지 않아~~)



< 루이까또즈 마미백 GS샵으로 보러가기 >

  1. 감성소녀 2010.07.01 04:16 신고

    마미백이라고 해서 큼직한 소위 귀저기가방이라고 하는 스타일이 아니라

    예쁜데요^^ 안쪽에 수납은~ 복잡하게 가방 가지고 다니는 제게 꼭~ 필요한 부분

    괜찮다~~^^

    • G피디 2010.07.01 12:44 신고

      마미들도 스타일을 살려달라~~ㅎㅎ 마미백 속 물건들, 느낌(?)으로 찾지 않고 보고 찾을 수 있겠네요 ㅋㅋㅋ

  2. stylish fille 2010.07.02 18:02 신고

    와우! 골드 스트랩 넘 맘에 드네용~
    꼭 엄마들 뿐 아니랑 제가 들구 댕기고싶은데여
    쇼퍼백은 가방속 정리가 안되서 정신이 혼미해지든데
    요건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쇼퍼네용!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