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4살 시후가 세 번째 봉사를 시작합니다.

저는 롯데어린이집 햇살웃음반 이시후(35개월,4살)입니다.
아침에 아빠가 저를 깨웠어요. 송편 만들러 가자구 하더라구요~

송편이 뭐냐구 물었더니, 추석에 먹는 떡이래요.
추석이 뭔지는 모르겠고, 떡 만들러 간다구 해서 아침도 안먹구 아빠 회사로 갔어요.
아빠 회사에는 지난번에 농장에 갈 때랑, 김장할 때 와봤어요.
오늘도 도너츠랑 맛있는 음료수를 사주셨어요. 아빠 회사는 참 좋아요.
저는 오늘 개구리떡을 만들거구요, 아빠는 세모떡을 만들었으면 좋겠어요.
네모떡은 만들어서 엄마 갔다줄꺼에요.

#2. 송편을 만들라고 했더니, 개떡을 만들고 있는 시후군!
아빠 차에 형아랑 아저씨 태우고, 떡 만드는 곳으로 갔어요.
아빠랑 같이 입으라고 예쁜 옷도 줬어요~ 강아지가 바이올린 켜고 있는데~ 너무 예뻐요.
아빠랑 똑같은 옷 입고, 할아버지 할머니들이랑 떡 만들었어요.
할머니들은 떡을 진짜 잘 만들어요. 제가 세모 떡 하나 만드는 동안 10개를 만들어요.
매일 이렇게 모여서 떡 만들고 싶으시다고 해요~~ 떡을 진짜 좋아하시나봐요 ^^
제 옆에 있던 할아버지는 80 살까지 떡을 처음 만들어 보신데요.
난 벌써 2번째 만드는 건데 ^^

제가 멋지게 떡을 만들어서 앞에 있는 할머니한테 “이거 뭐 같아요?” 라고 물었더니,
“개떡 같다” 라구 하시면서 막 웃어요.. ‘개떡’은 좋은 건 가봐요.

#3. 할머니 할아버지 ‘건강하세요’

너무 떡을 열심히 만들었나봐요. 배가 고팠어요.
옆에 있던 누나(이모 같은데…)가 소시지 줬어요. 저는 아직 떡국보다 소시지가 좋아요.
그래도 떡국도 맛있었어요. 송편도 맛있고...
밥 먹은 다음에 집에 가시는 할아버지 할머니한테 선물 드리면서 ‘건강하세요’ 라고 인사했어요.
할아버지 할머니가 저한테 너무 이쁘다고 하시며, 추석 잘 보내라고 하시네요.

아직도 추석이 뭔지 잘 모르겠지만,
할아버지 할머니가 저 이쁘다고 하시면서 웃으시는데 너무 좋았어요.

시후 아빠가 시후에게 쓰는 편지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시후에게 물려주고 싶은 건 ‘아름다운 세상을 바라보는 눈’ 입니다.
살면서 힘든 일도 있을 것이고, 보기 싫은 모습도 많이 보겠지만
그래도 세상이 참 아름다운 곳이라는 것을 알게 해주고 싶습니다.

GS샵의 임직원 자원봉사단 ‘라임오렌지’의 봉사활동에 시후랑 함께하는 것은
‘착하게 살아야 한다’는 것을 말로 알려주는 것이 아니라 체험하고 느낄 수 있는 기회를 주기 위해서 입니다.

할아버지 할머니들이 환하게 웃는 모습에서 그리고 송편을 만들면서 함께 했던 시간 속에서
우리 시후가 세상을 아름답게 바라보았으면 좋겠습니다.


P.S : 시후아빠가 알립니다
시후는 아직 글을 쓰지 못합니다. 그래서 시후와 함께하며 나누었던 내용들을 중심으로 GS샵 임직원 자원봉사단 ‘라임오렌지’에서 2010년 9월 11일 추석을 앞두고 진행한  ‘한가위 情 나누기 봉사’활동 내용을 정리하였습니다.
이번 봉사는 ‘기아대책’과 함께 외롭게 지내시는 홀몸노인(독거노인)들과 사랑이 가득한 송편을 만드는 봉사를 신정종합사회복지관에서 진행하였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시후 어린이에게는 아주 좋은 경험이 되었을 듯 합니다.^^

    '라임오렌지' 자원봉사단에 대해 처음 알게되었지만 앞으로도 좋은 활동 기대하며 응원하겠습니다.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