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찾아온 4일째 아침,
피하고만 싶던(앗, 지피디만의 생각인가요? ㅋ) 조별 세미나 시간도 다가왔습니다.


 DAY 4,5   2011년 06월 16,17일 수,목요일

대단한 우리 참관단들.

일정 소화하기도 바빴을 텐데 언제 이렇게 멋진 보고서를 만들었는지
보고서를 바탕으로 각 조마다 참관단 및 관계자들 앞에서 발표도 하고 
또 발표한 내용을 들으시고 피드백도 주시고.
The Cable Show 2011 행사를 참관만 한 것이 아니라
기업이 제공하는 혜택으로 관광만 한 것이 아니라
이런 세미나 시간을 통해
서로의 생각을 공유함으로써 GS샵과 함께 했던 NCTA 경험이
앞으로 관련 업계에 진출했을 때
참관단들에게 큰 자양분이 되기를 기원합니다.

이렇게 수고한 우리 참관단들에게 GS샵이 주는 마지막 선물!
시카고 야경투어와 맛집 탐험~
(지친 머리에 신선한 바람도 불어넣어 주고 지친 몸에는 맛있는 양식을ㅋ)

자, 시카고 자연사 박물관인 필드박물관(The Field Museum) 입니다.
크아~ 입구부터 벌써 그 웅장함이 장난이 아니네요. 
입구들 들어서면 가장 먼저 참관단들을 반겨주던 고래와
공룡, 티라노 사우루스! (사이즈 정말 대박!!)
먼저 다양한 동물들이 전시되어 있는 곳, 한번 둘러볼까요?
진짜 살아있는 듯한 다양한 동물들과 
Life on Earth Began!
지구에 살았던 동물들의 진화와 멸종 이야기 
그리고 미국 원주민 이야기 
아프리카, 이집트 등 다양한 전시를 둘어보았으나
정말 이 필드박물관을 제대로 둘러보려면 한 3~4시간은 족히 필요한 곳입니다.

그리고 시카고에 가면 반드시 들러야 할 피자 맛집,
The Art Of Pizza, <Gino’s East>
딥 디쉬 피자로 유명한 이곳은
치즈를 가는 것이 아니라 얇게 썰어 올리는 것이 특징이라고 하는데
그 피자의 치즈맛이 일품인 곳입니다. 
여러분들도 나중에 시카고에 가게 되면 꼭 들러보세요.

애들러 천문대 (The Adler Planetarium)도 들러보고 
맨 처음 시카고에 도착하여 들렀던 미시간 호수!
한국행을 앞두고 저녁에 바라보니 기분이 또 색다릅니다. 
아~ 시카고여!! 정녕 너를 두고 다시 한국으로 돌아가야 한다니 ㅠ.ㅠ
정드니 이별이구나~

마지막으로 시카고 하면 또 재즈와 블루스를 빼 놓을 수 없겠죠?
Back Room...(한국말로 하면...뒷방? ㅋㅋㅋ)
시카고에서 가장 오래된 재즈 ‘라이브 바’ 로
재즈와 블루스의 소울(Soul)을 팍팍 느낄 수 있던 곳이었습니다. 

이렇게 모든 일정을 마치고 2011 NCTA 참관단들은 한국으로 돌아왔는데요~
DAY1부터 DAY5까지의 일정을 쭉 둘러보니
GS SHOP의 NCTA / KCTA 참관단
너무 좋은 프로그램
아닌가요? 
O( ̄▽ ̄)o

내년에 만나게 될 NCTA 참관단 여러분들을 만나기를 기다리며
지피디는 이만 NCTA의 모든 여정을 마무리 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ㅇ♡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