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째 날 참여한 다양한 세션들과 컨퍼런스! 는
전문적인 내용들을 영어로 들어야 했기에 정신이 번쩍 들었던 시간이었는데요 ㅋㅋㅋ


 DAY 3  2011년 06월 15일 수요일

오전: THE CABLE SHOW 2011 General Session / 전시회 참가
오후: THE CABLE SHOW 2011 전시회 참가 -> 석식 -> 조별 세미나 준비

셋째 날 에는 맥코믹 플레이스 컨벤션 센터의 3층에 마련되어 있는
무지무지하게 넓은 전시장을 가득 채운
수십 개의 미국 케이블 업체와 관련 기술 업체들,
그리고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며
케이블 산업의 변화를 직접 느껴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사람들 정말 많죠?
이번 쇼에 참여한 업체만 해도 250개!
다녀간 사람들 수만 자그마치 14,000 명이라고 하더라구요. 뜨아;;
GS샵 NCTA 참관단 눈에 가장 먼저 들어온 삼성! (역시 이 불타는 애국심 ㅋ)
삼성은 이번 케이블 쇼의 화두라고도 할 수 있는 N스크린 서비스를 선보였는데요~

※ N스크린 서비스란?
스크린 하나로 보던 콘텐트를 여러 스크린을 통해 보는 것!
거실에서 보던 방송을 타블릿 PC 등을 통하여 어디에서라도 볼 수 있다는!!
한국에서도 케이블 방송으로 시청할 수 있는 낯익은 디스커버리 채널
SK텔레콤을 통해 국내 CNN 모바일 방송을 이미 24시간 서비스하고 있는 터너!
부스 이곳저곳을 둘러보니
앞으로 방송과 관련하여 얼마나 더 많은 플랫폼을 확대할 지 기대되었다요!
현장의 뜨거운 취재 열기!
이 케이블 쇼에 참가한 언론사도 무려 500 매체였다고 하니
세계 최대의 케이블 쇼라고 하는지 이해가 가더군요.

유명한 업체뿐만 아니라 셀러브리티들의 등장으로 더욱 시간가는 줄 몰랐던 전시회장.
특히 NBC 방송 스튜디오 부스에 많은 셀러브리티들이 등장해서 많은 볼거리를 제공했죠.
이 사람들이 줄 서 있는 이유는?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소속구단인 밀워크 브루어스(Milwaukee Brewers)의
Prince Fielder와 Rickie weeks 팬 사인회가 있었기 때문이죠.
이것은 시작에 불과하다!!
예전 CNN 앵커였던 폴라 잔 뿐만 아니라
뭐? 패리스 힐튼?
설마 진짜 올까 싶었는데 이게 왠걸
어헛. 우리 눈 앞에 있는 이분은 진짜 패리스 힐튼.
(오프라 윈프리도 왔다고 하더군요 =_=)
이 어마어마한 셀러브리티들만 보더라도 이 케이블 쇼의 위상을 실감할 수 있겠죠!!

다시 부스 이곳 저곳을 둘러보고
태블릿PC+차=스마트카(실시간 교통정보, 차량정비 정보, 차량 주변 정보 등을 실시간으로 볼 수 있었던…)도
직접 체험 해보고
TV를 이용한 사진 촬영 및 전송 관련 컨텐츠 부스도 찾아가
직접 사진 촬영도 해 보고…
궁금한 건 이렇게 직접 질문도 하고 (물론 영어로...겠죠? 아핫 ^^;;)
3일차의 전시회 부스 관람
말로만 듣던 방송산업의 변화를 직접 눈으로 보고 체험할 수 있어서
더욱 값진 시간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마냥 즐기면서 행사장을 다닐 수 만은 없었던 이유??

여기 저기 다니면서 체험하고 질문을 했었던 이유??

4일차 아침 그들을 기다리고 있는 조별세미나….
두둥…3일차도 밤을 지새우어야 할 것 같은…
시카고에서의 밤은 왜 이리도 긴 지….
그러나 이 모든 행사에 최선을 다해 임해준 우리 참관단들, 정말 멋지지 않나요?
(GS샵 NCTA참관단으로 뽑힐 자격 충분했습니다요!)

그래서 다시 한국으로 떠나기 전 DAY 4,5 는
2차 세미나 후 휴식의 시간으로 다시 한번 관광코스를 마련했으니!!

2011 GS샵 NCTA 마지막 일정도 기대해주세요~




 

+ Recent posts